HOME

닫기

로그인/내정보/메뉴

이 레터가 마음에 드셨나요?
지금 많은 사람들과 나눠보세요.

공유하기

나누고 싶은 이야기, 마이레터

포켓 담기와 푸시 알림으로 더욱 편하게!

앱 설치하기

노화를 촉진하는 음식, 알고 피하자

2015-09-30 15:15 조회 8,945
탑시크릿
전 세계 1% CEO와 세계 명사의 Top 건강 비밀

장의 모양을 깨끗하게 유지하기 위해서는‘7가지 건강법’을 실천하는 것이 가장 이상적이다. 7가지 건강법이란 ‘올바른식사’, ‘좋은물’, ‘올바른배설’, ‘올바른 호흡’, ‘ 적절한 운동’, ‘충분한 휴식·수면’, ‘웃음과 행복’이다.


올바른 식사는 위장의 흐름을 좋게 하고, 좋은 물은 몸의 체액의 흐름을 좋게 하여 혈액, 림프, 소변 등의 흐름을 좋게 만들어준다.


그리고 올바른 배설은 위장, 소변의 흐름을 좋게 해서 림프와 혈액의 흐름도 좋게 해 준다.


올바른 호흡은 호흡의 흐름을 좋게 해서 산소를 운반하는 피의 흐름을 좋게 만든다. 그래서 자율신경의 균형을 바로잡아 준다.


적절한 운동은 혈액, 림프, 호흡의 흐름을 좋게 해 주고, 충분한 휴식과 수면은 기와 위장 등의 흐름을 좋게 한다. 웃음과 행복은 기의 흐름을 좋게 해 준다.


7가지 건강법을 동시에 실천하면 상승 효과가 일어나기 때문에 함께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 하지만 환자들 중에는 “7가지를 한꺼번에 개선할 수 없다. 무엇부터 시작하면 좋은가?”라고 묻는 사람이 있다. 그럴 때에 나는 우선 밥과 물 먹는 습관부터 고치라고 한다.


우리 몸은 입으로 들어오는 것을 원재료로 매일 조금씩 신진대사를 하며 다시 태어나고 있다. 따라서 음식과 물이 우리 몸이 새롭게 좋은 몸으로 태어나기 위한 관건을 쥐고 있다고 해도 지나친 말이 아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음식을 먹을 때 영양가나 칼로리에만 신경을 쓰는데, 그러면 노화 현상을 막을 수 없다. 젊게 살고 싶다면 장이 젊어지는 식사를 해야 한다.


그러면 어떤 음식이 노화를 촉진시키고 어떤 음식이 노화를 방지하는 것일까. 우선 노화를 진행시키는 음식부터 살펴보자.


먼저 산화된 음식을 들 수 있다. 산화된 음식은 체내에서 활성산소를 대량으로 생성하고 세포를 손상시키며, 해독을 위해서 대량의 효소를 소모시킨다. 사과나 감자는 껍질을 벗겨 두면 갈색으로 변한다. 이것은 표면이 공기 중의 산소에 노출되어 산화된 것이다. 음식은 공기에 노출되는 시간이 길면 길수록 산화가 진행된다. 오래된 음식은 산화가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되도록 먹지 않는 것이 좋다. 야채나 고기는 덩어리로 구입하여 먹기 직전에 썰어 조리하면 산화를 최소한으로 막을 수 있다.


그리고 조심해야 할 것은 처음부터 산화된 음식 재료이다. 여러 가지 열매를 짜서 만든 식용유가 대표적인 식재료이다. 제조 단계에서 이미 산화되었기 때문에 최소한만 사용하는 것이 좋다.


그 다음이 동물식이다. 동물식 중에서도 특히 육류는 노화를 촉진시키는 음식이라 할 수 있다. 예로부터 ‘고기를 먹지 않으면 원기가 부족해지고 몸이 크지 않는다’고 했다. 그런데 과연 사실일까? 동물식 소비량이 증대한 오늘날 사람들의 체격이 좋아진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여기에도 다른 이유가 있다. 그것은 동물성 단백질을 많이 섭취하면 성장 속도가 빨라진다는 것이다.


요컨대 고기를 즐겨 먹어 체격이 좋아진 것이 아니라 성장기에 동물성 단백질을 많이 섭취하여 성장 속도가 빨라져 결과적으로 신체가 좋아진 것이다.


어차피 결과는 같지 않나 싶지만 몸속에서 일어나는 일은 전혀 다른 의미를 갖는다. 성장 속도가 빠르다고 좋은 게 아니다. 왜냐하면 ‘성장 속도가 빠른 것’은 어느 일정한 연령이 지나면 ‘노화 속도가 빠른 것’이 되기 때문이다.


어렸을 때부터 급속하게 노화가 진행되는 선천성 유전자 질환에 ‘프로제리아 증후군’이란 난치병이 있다. 이 병에 걸린 사람은 아이의 몸 상태에서 노화되기 시작한다. 성장 속도(=노화 속도)가 너무나 빨라 몸이 성장하기 전에 노화해 버리는 것이다.


그리고 고기에 함유된 지방은 사람의 체온에서는 잘 용해되지 않기 때문에 혈액이 끈적끈적해진다. 우리가 평소에 먹는 소, 돼지, 닭의 체온은 사람보다 높은 섭씨 38.5~40도이다. 소나 돼지 닭의 지방은 그런 온도에서 가장 안정된 상태를 유지하기 때문에 소나 돼지 닭보다 낮은 사람의 체온인 섭씨 37도에서는 끈적끈적한 덩어리가 되어 혈관 내벽에 달라붙는다. 이것이 혈액을 끈적끈적하게 만드는 요인이다.


끈적끈적해진 혈액 때문에 혈액 순환이 나빠지면 영양분이 세포의 구석구석까지 충분히 공급되지 않기 때문에 세포의 신진대사를 방해하여 노화를 촉진시킨다. 산화된 음식과 동물식, 이 두가지는 노화를 촉진시키는 음식이란 사실을 분명히 머리에 새겨두자.

18
0